[200자 읽기] 일상에 대한 소박한 글의 매력

2022092217370542729_1663835825_092426497


2019년 세상을 떠난 타이완 국민작가 린량의 산문집. 린량이 30∼40대에 세 아이를 낳아 키우면서 쓴 글 43편을 묶었다. 일상에 대한 소박한 글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알려주고, 타이완의 생활사를 엿보게 해준다. 1972년 출간된 이후 지금까지 널리 읽히고 있으며 타이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책으로 꼽힌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취재:  기자    기사입력 : 22-09-22 17:37

Copyright @2013 한국e교육뉴스. All rights reserved.
한국e교육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