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부산공연 잡음 진화 나선 하이브 “돈보다 퀄리티”

조선일보 기자
2022092212104642164_1663816247_001749812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 콘서트 비용 등에 대해 잡음이 계속되자 소속사 하이브가 진화에 나섰다.

하이브는 22일 공식 입장문을 내고 “국가 행사 참여에 있어 비용보다는 가치있는 결과에 집중해 왔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정부, 지자체 및 기업들의 자원이 콘서트에 큰 규모로 투입되고 소진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부산 아시아드 무대는 물론 각종 부대행사에서 높은 수준을 확보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고, 최고의 결과를 만들어 내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음달 15일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공연에는 70억원 이상의 막대한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일각에선 정부와 부산시가 무료 콘서트를 진행하는 BTS와 하이브에 ‘열정 페이’에 더해 비용 부담까지 떠넘긴다는 비난이 계속돼 왔다. 지난 21일엔 정부 유치위원회가 국내 대기업들에 콘서트 비용을 협찬하라는 취지의 메일을 보냈다는 보도도 나왔다.

앞서 하이브 측은 공연 비용의 상당 부분을 기업 스폰서 협찬, 온라인 스트리밍 광고와 부대사업 등으로 충당하고 부족분은 직접 부담하겠다고 밝혔다.

2022061009201934468_1654820420_001749812


하이브는 “당사와 BTS는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하는 의지로 크고 작은 국가 행사에 참여해 왔고, 행사에 투입되는 비용이 정부의 재원으로 충분하게 충당되기 어렵다는 점을 잘 이해하고 있다”며 “정부 지원은 국민의 세금이 원천이므로 정부의 지원에는 늘 신중하게 접근해 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BTS가 국가 행사 참여에 있어 비용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고려했다면 우리나라를 위한, 그리고 세계를 위한 주요 행사에서 그 많은 결과들을 만들어 내기 어려웠을 것”이라며 “높은 수준의 결과를 만들어내기 위해 그 과정에 집중했고 그 결과들에 만족했기 때문에 충분히 의미가 있었다. 이번 공연은 많은 팬들을 대상으로 무료 공연을 하고 싶다고 밝혔던 아티스트의 생각을 실제로 구현하는 차원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BTS 부산 공연에 대해서는 비용 문제 이전에도 콘서트 기간 중 숙박업소들의 바가지요금과 공연장 안전을 두고 우려가 제기됐다. 부산시 등은 당초 기장 일광 특설무대에 10만 명의 관객을 입장시킬 예정이었으나 교통이 불편하고 편의시설이 부족한 점, 안전사고 가능성 등이 지적되자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공연장을 변경했다.

아시아드 주경기장으로 콘서트 장소가 바뀌면서 관람 규모는 5만여 석으로 줄었다. 지난달 30일 BTS 공식 팬덤인 아미 멤버십 보유자 지정석 예매에 이어 지난 19일 진행된 잔여 지정석 및 스탠딩석 예매는 모두 마감됐다. 공연 당일 실제로 얼마나 많은 인파가 몰릴지는 미지수여서 안전사고 우려는 여전하다.

하이브 관계자는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야외주차장에서도 대형 스크린으로 현장감 있게 공연을 즐길 수 있는 라이브 플레이가 진행되며 온라인 라이브 스트리밍을 통해서도 중계된다”며 “부산콘서트가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의 전기를 마련하는 데 하나의 주춧돌이 될 수 있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취재:  기자    기사입력 : 22-09-22 15:37

Copyright @2013 한국e교육뉴스. All rights reserved.
한국e교육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 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