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자 읽기] 다섯 여인이 본 中 마지막 황제 푸이

2021061020161031995_1623323770_092419556

베이징특파원을 지낸 기자가 중국의 마지막 황제 푸이의 삶과 인간적 면모를 조명했다. 황제에서 죄수, 평민으로 바뀐 푸이의 삶을 가까이에서 지켜본 다섯 명의 여인을 중심으로 푸이의 생애를 들여다본다는 점이 독특하다. 저자는 푸이가 태어난 순친왕부, 황제로 살았던 베이징 쯔진청, 유골이 안치된 허베이성 묘지 등도 답사했다.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