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입당 묻자…“적절 40% vs 부적절 36%”

107378046.3.jpg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밝힌 가운데 이에 대한 유권자들의 찬반 의견이 비슷하게 나왔다. 한국리서치·코리아리서치·케이스탯·엠브레인 등 여론조사기관 4곳이 전국 성인 1010명을 대상으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국민의힘 입당’에 대해 조사한 결과 40%는 ‘적절하다’는 답변을, 36%는 ‘부적절하다’는 평가를 내린 것으로 10일 나타났다. 다만 보수층에서는 67%가 ‘적절하다’고 답하며 상당한 호응을 보였다. 특히 국민의힘 지지층은 81%가 ‘적절하다’고 말했다. 지역별로는 보수당의 텃밭인 대구·경북에서 60%, 부산·울산·경남에서 41%가 윤 전 총장의 입당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는 7~9일 국내 통신 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면접조사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확인하면 된다. 서한길 동아닷컴 기자 street@donga.com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