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전당대회 최종투표율 45.3%…“역대 최고 흥행”

107376875.3.jpg국민의힘 6·11 전당대회 당원투표 마지막 날인 10일 최종투표율이 45.36%로 집계되며 현재와 같은 선거인단 체제로 전당대회를 치른 2011년 이후 역대 최고 투표율을 기록했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5시 최종 집계 결과 모바일투표와 ARS투표를 합친 당원투표율이 45.36%라고 밝혔다. 당원 선거인단을 대상으로 7, 8일 이뤄진 사전투표 투표율은 36.16%로 집계됐다. 모바일 투표가 도입된 2017년 투표율인 25.2%와 2019년 투표율인 25.4%를 사전투표에서 모두 넘어섰다. 9, 10일 이뤄진 ARS 투표에서 투표율은 9.2%p 올랐다. 투표가 시작된 이후 이날까지 일자별 투표율은 7일 25.8%, 8일 36.16%, 9일 42.40%이었다. 당원투표 결과와 합산될 국민 여론조사는 9, 10일 이틀간 실시된다. 국민의힘은 2개 여론조사 기관을 통해 2000개 샘플씩 총 4000개를 조사한다. 조사는 이날 오후 10시까지 이뤄진다. 결과는 11일 오전 10시부터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