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V·DTI 90% 완화’ 宋에…홍익표 “韓 부채 1700조 넘어”

106756761.2.jpg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4일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와 관련, “현재 검찰 조직의 내홍을 관리하고 치유하는 데 적절한 분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나와 김 후보자에 대해 “지금까지 어떤 정치적 입장을 갖고 (수사)했다는 논란의 중심에 섰던 적이 없는 분으로 알고 있다. 검찰 내에서 비교적 합리적이고 온건한 스타일”이라고 평하며 이같이 말했다. 홍 의원은 “검찰은 힘이 빠진 거에 대한 불평을 하는 게 아니라 너무 과도한 권력을 스스로 인정하고 어디까지 내놓을 건지 그리고 검찰의 권력이 분산됐을 때 그게 국민들에게 도움이 될지에 대해서 합리적 대안을 고민하고 내놓는 게 중요한 거지 권력을 틀어쥐고 앉아서 유지하려고 하는 것은 검찰개혁의 정신을 정면으로 거스르는 것”이라며 “윤석열 총장 내홍 때문에 놓치고 있지만 검찰의 권력을 좀 내놓으라는 게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정책위의장을 지낸 홍 의원은 자영업자, 소상공인 손실보상법과 관련해 “

Comments

  • 글이 없습니다.
최근통계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